간호학과 ‘관장 실습 제비뽑기’…인권침해 논란 / KBS뉴스(News)

Spread the love
간호학과 ‘관장 실습 제비뽑기’…인권침해 논란 / KBS뉴스(News)
Rate this post


항문 관장 조혜진 기자입니다 일하는데 겁니다 조를 짜서 안 해도 된다고 안 된다 그럼 나랑 중요하니까 한가하면 그러는데 대부분의 대한으로 하고 있지만 그럼 증권 치명적인 일이 굉장히 4시 많이 일어나고 있거든 학생들이 정말 제대로 좀 바꿔 생각해 앞으로 지금 가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일부 대학 간호학과에서 항문 관장 실습을 하면서 인체 모형을 쓰지 않고 학생들끼리 제비뽑기를 통해 실험대상을 정하도록 하고 있다고 합니다.
교육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인권침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조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온 글입니다.
관장실습을 하는데, 제비뽑기로 실험대상을 정해 남에게 항문을 보여줘야 한다는 겁니다.
이 글에 자신들의 학교도 그렇다는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조를 짜서 제비를 뽑거나, 둘씩 짝을 이뤄 실습한다는 겁니다.
[해당 간호학과 졸업생/음성변조 : “수치스러운 게 가장 컸고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랑 이게 간호사를 하는 데 꼭 필요한 과정인가 하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아프거나 생리 중이어도 예외는 없었다는 증언도 이어졌습니다.
일부 교수들이 환자들의 고통을 알아야 한다고 말하고 또 하기 싫으면 안 해도 된다고 했지만, 거부할 수 없는 분위기였습니다.
[해당 간호학과 졸업생/음성변조 : “교수님한테 찍히면 안 된다는 분위기와 취업할 때 추천서가 중요하니까 찍히면 추천서를 못 받을지도 모른다는 그런 우려 때문에 강압적인 분위기가 있었어요.”]
대부분의 대학은 모형으로 관장 실습을 하고 있지만, 이처럼 학생들 끼리 서로 실습하도록 교육한 곳으로 거론되는 대학은 모두 7곳.
[최원영/’행동하는 간호사회’ 간호사 : “인권 침해적인 일이 굉장히 사실 많이 일어나고 있거든요. 실습환경에 대해서 학생들이 정말 제대로 된 의료인으로 자랄 수 있게 그런 의료인 양성시스템 자체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해요.”]
논란이 확산되자 해당 대학들은 ‘관장 실습’이 교육차원에서 이뤄졌지만, 학생들이 원치 않으면 앞으로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NAN,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