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서 흉기 위협까지…처벌은 ‘솜방망이’ / KBS뉴스(News)

Spread the love
병원서 흉기 위협까지…처벌은 ‘솜방망이’ / KBS뉴스(News)
Rate this post


병원 응급실에서 난동을 피우고 나 폭력을 휘두르는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다른 환자들 안정된 기업하는 준비한 범전동입니다입니다 너무 크게 들어 가지고 세상을 시간을 마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계속 속이고 있고 경찰이 상대하는 것도 있고 그리고 무슨 문제가 발생하면 그 사람이 의료 보험 자격 박탈 확인해 줘 최준석입니다
병원 응급실에서 난동을 피우거나 폭력을 휘두르는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다른 환자들 안전까지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인데도 처벌은 솜방망이 수준입니다.
최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진료를 받으러 온 50대 남성이 병원 직원과 실랑이를 벌입니다.
분이 안 풀린 듯 흉기를 들고 와 위협하더니 접수대를 내리쳐 깨뜨립니다.
술에 취한 이 남성은 진료 접수를 위해 연락처를 묻는 직원에게 난동을 부리다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김해 ○○병원 직원/음성변조 : “공포감이 너무 크게 들어서 일단은 시선을 마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고개는 계속 숙이고 있고…”]
병원 응급실을 찾은 20대 취객이 다짜고짜 의료진을 밀치고 욕설을 퍼붓습니다.
[응급 의료 방해 가해자/음성변조 : “야, 아까 안경 쓴 XX 어디있노. 쳐라. 쳐라.”]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고 난 뒤에야 사태가 진정됩니다.
응급실 폭력과 행패가 반복되자 이 병원은 안전 요원까지 배치했습니다.
[배규민/한마음창원병원 기획팀장 : “상황을 수습할 수 있도록 보안요원을 배치해서 주취 폭력과 같은 만일의 상황에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할 수 있도록…”]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접수된 응급 의료 방해 신고는 2천여 건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병원을 찾는 환자들의 안전을 위해 강력한 처벌과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상혁/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 “미국 같은 경우는 의료기관 내에 경찰이 상주하는 곳도 있고, 어떤 곳은 아예 주취자 문제가 발생하면 그 사람의 의료보험 자격을 박탈하게 되죠.”]
지난해 응급 의료를 방해한 890여 명 가운데 벌금형 이상 처벌을 받은 사람은 27명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NAN,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