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성폭력 특별수사 50일, ‘해외 서버’도 잡는다 / KBS뉴스(News)

Spread the love
사이버 성폭력 특별수사 50일, ‘해외 서버’도 잡는다 / KBS뉴스(News)
Rate this post


병사리 오늘 사이버성폭력 특별수사대 한 중간 결과를 뵙겠습니다 광고로 넘어갑니다 이름 경찰도 이런 불법 광고물 주목했습니다 잡아 놓은 겁니다 이런 방법으로 전국 수사관 각도가 붙고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답변 일하게 보다도 앞으로 온다고
경찰이 오늘 50일간의 사이버 성폭력 특별수사에 대한 중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어 단속에 어려움을 겪었던 음란사이트들도 일부 덜미를 잡혔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법 음란물이 유통되고 있는 성인 사이트입니다.
겉으로 보기엔 일반 게시물 같지만 누르면 성매매 광고로 넘어갑니다.
이른바 불법 배너 광고입니다.
[이지수/인터넷 게시물 삭제 전문업체 : “말로는 ‘국산 신작’으로 돼 있는데 들어가면 사실 광고죠, 이것도. 사이트로 바로 연결되는…”]
이런 광고물은 음란물 사이트의 주요 수입원이 되고 있습니다.
[온라인마케팅 전문가 : “월 비용이 백만 원에서 2백만 원, 많게는 3백만 원까지 진행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경찰도 이런 불법 광고물에 주목했습니다.
해외에 서버를 둔 사이트의 경우 그동안은 운영자 확인조차 쉽지 않았지만 광고 의뢰 메일이나 입금 내역을 추적해 단서를 잡아낸 겁니다.
이런 방법으로 해외에 서버를 둔 사이트 51곳의 운영진을 적발했습니다.
경찰에 검거된 음란물 사이트 운영자와 불법 영상 촬영자는 1012명, 이 가운데 63명이 구속됐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청와대 국민청원 답변 방송 : “불법 촬영물에 대한 수사 기법이 전국 수사관들에게 공유되면서 수사에 가속도가 붙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청원을 냈던 여성단체들은 아쉽다는 평가를 내놨습니다.
[서승희/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대표 : “국민 청원의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이라기보다도 수사적 성과에 조금 초점이 맞춰진 것 같습니다.”]
경찰은 앞으로 음란물 유통 사이트들의 유착 실태 등을 집중 수사하고, 디지털 성범죄 관련 법 개정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NAN,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