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파마도 가능”…내년 2학기 중고생 두발 자유화 / KBS뉴스(News)

Spread the love
“염색·파마도 가능”…내년 2학기 중고생 두발 자유화 / KBS뉴스(News)
Rate this post


나갔으니까 염색을 하지 못 했는데 염색 겁니다 자유롭게 아이들이 정말 이제 안 받고 모든 걸 좀 해주면 좋지 않을까라는 하지만 10만 원 빼고 50만 원 이상이니까 그냥 보면서 복을 공론화하고
예전보단 덜하다고 하지만 요즘도 중고등학생들이 머리 모양을 마음대로 하긴 어려운데요.
서울시교육청이 두발에 대한 모든 규제를 내년까지 폐지할 것을 중고등학교에 권고했습니다.
염색과 파마도 허용하라는 건데, 반응이 엇갈립니다.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업을 듣는 학생의 반 가량이 파마를 했습니다.
밝게 염색한 머리도 눈에 띕니다.
이 학교는 2012년 혁신학교로 바뀌면서 두발 규제를 모두 폐지했습니다.
[김채은/인헌고등학교 2학년 : “학교에서 규정으로 막 아두니까 염색을 하지 못했는데, 우리 학교 같은 경우는 염색이 자율화라서 (좋습니다).”]
이처럼 두발 규제를 완전히 없애자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선언했습니다.
서울 중·고등학교의 84%에서 머리카락 길이를 규제하지 않고 있는데, 이에 더해 염색과 파마까지 허용하자는 겁니다.
[조희연/서울시교육감 : “공론화 과정에서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 존중하고 수용해 주시면 학생들은 민주적 절차에 의해 자신들의 의견이 반영되는 민주적 효능감을 체험하는 기회도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학교별로 의견 수렴을 거쳐 내년 2학기부터 완화된 학생생활 규정을 적용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은미/두발자유화 찬성 학부모 : “자유롭게 아이들이 정말 생활하는데 불편함 없이 규제 안받고 모든 걸 좀 자유롭게 해주면 좋지 않을까라는 저는 긍정적인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학교 자율에 맡기면 될 사안에 교육감이 시기까지 지정해 과도하게 개입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경제적인 부담도 걱정입니다.
[두발자유화 반대 학부모 : “(염색이나 파마를) 제일 싸게 한다 그래도 다 10만 원대고 10만 원 이상이니까 그런 부분도 무시는 못 하죠.”]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 편안한 교복을 공론화하고 학생들의 화장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NAN,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