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측 “다스 실소유 소문은 직원들 추측”

Spread the love


다음달 5일 일심 선거를 앞두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치기 재판부에 의견서를 제출해서 다 쓰는이 전 대통령 것이 아니고 직원들의 추측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라면 직원들은 자부심이 더 컸을 것이라며 소문이 퍼져서 검찰조사에서도 특성 진술이 나온 것이라고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다음 달 5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재판부에 의견서를 제출해서 “다스는 이 전 대통령 것이 아니고 직원들의 추측일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다스가 이 전 대통령 것이라면 직원들의 자부심이 더 컸을 것”이라며 “회사 내에 소문이 퍼져서 검찰 조사에서도 추측성 진술이 나온 것”이라고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bitly.kr/5p)
✍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bitly.kr/B9s)

▶ 기사 전문 (http://bit.ly/2R1NEal)
▶ 뉴스룸 다시보기 (http://bit.ly/2KLt2QA)

▶ 공식 홈페이지 http://news.jtbc.co.kr
▶ 공식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 공식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방송사 : JTBC (http://www.jtbc.co.kr)

NAN,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